여러 나라를 다니다 보면 낯선 도시에서 나와 비슷한 속성, 즉 인간의 보편적 가치와 욕구를 발견할 때마다 재미를 느낀다. 

여기 이 곳은 2016년 5월, 호치민의 중심! 응웬 후에(Nguyen Hue)! 
이 거리는 호치민 인민위원회에서 호치민 동상을 따라 사이공강을 연결하는 중심 거리이다. 
이 거리가 광화문과 같이 차없는, 아니 오토바이 통행이 없는 길로 바꾸었다.
그 이름은 '걷는 길(포 디 보, Pho di bo)'!

곳곳에 크고 작은 호수와 문화 유적지가 있는 하노이와는 다르게 호치민은 좀 무미건조하다. 호수라고 해 봤자 그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분수대 수준의 작은 '거북이 호수(호 콘 루어, Ho Con Rua)'와 나무가 우거진 몇몇 공원들이 있을 뿐 호치민 고유의 색깔을 느낄 수 있는 요소는 많지 않았다. 그나마 놀이터가 부족한 호치민의 젊은 이들은 이런 곳이라도 찾아 뮤직비디오도 찍고 잠시 오토바이를 세워두고 데이트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호치민은 지금 변화하고 있다. 2018년 준공을 목표로 메트로 공사를 한창 진행하고 있고, 이 메트로 라인을 따라 다양한 쇼핑몰이 증축되고 있는가 하면, 상해의 푸동처럼 2군 지역을 금융의 중심지로 바꾸기 위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상해가 황푸강을 중심으로 구도심(푸서)와 신도심(푸동)이 나뉘는 것처럼, 호치민도 사이공강을 중심으로 구도심(1군, 3군)과 신도심(2군)이 나뉘며, 이 두 강 아래로 해저터널이 이어지는 점도 유사하다.  

이런 변화 속에서 광화문 광장을 벤치마킹한 '걷는 길'이 생기면서 수 많은 젊은이들이 이 곳으로 모이고 있다. 매일 밤 이 곳은 명동의 인파 만큼 수많은 사람들로 가득하다. 이 길을 따라 걷다보면 새로운 몰과 유럽풍 카페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고, 카페 안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 이 곳에 너무나 재미있고 이색적인 공간이 생겨 소개하지 않을 수 없다. 바로 아래 보이는 아파트가 그것이다.

최근 한국에서 옛 골목길이 새롭게 조명 받으며 사람들에게 빈티지와 스타일, 아기자기한 정취를 체험하게 하고 있다면, 호치민에서는 바로 '걷는 길'에 위치한 오래된 아파트가 옛 골목길 역할을 하고 있다. 아날로그적 향수에 대한 빈티지 트렌드가 호치민 시장의 특색에 맞게 재창조된 이 곳! 사는 곳, 날씨, 문화는 달라도 선택의 재미와 새로움을 추구하는 인간의 본질을 이 곳에서도 발견한다.

자, 들어가 볼까? 이 곳에 처음 가는 외국인은 입구를 찾기 어려울 것이다. 1층 왼편에 오토바이 파킹장을 지나야 한다. 이런 평범하고 허름한 공간 속에 어떤 재미가 숨겨져 있을까? 

이 곳은 이미 호치민의 젊은이들의 놀이터로 자리매김되었다. 특색있는 인테리어와 공간을 배경으로 셀피를 찍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트렌디한 다양한 메뉴를 골라 자신이 마음에 든 공간을 고르는 재미도 솔솔하다. 한국에서도 트렌디한 장소를 갈 때 조금은 꾸미고 가야 하는 것처럼, 이 곳을 방문하는 소비자들 역시 세련된 메이크업, 트렌디한 문신에 옷차림도 스타일리쉬 하다.

층별로 입점된 상점을 소개해 주는 간판이다. 저층일수록 더 많은 샵이 오픈되어 있다.

<The Maker>

호치민에 살 때 사실 옷을 살 만한 곳이 별로 없었다. 그래서 주로 Mango나 French Connection을 이용해야 했는데, 이 곳은 딱 가로수길 느낌의 트렌디한 옷가게 컨셉이다. 옷 이외에도 5~8천원대의 세련된 악세서리도 판매한다.

2층부터 모든 상가를 돌아보며 가장 마음에 드는 장소를 선택하는 행위가, 이 네모난 공간에서 내 맘에 드는 장소를 쇼핑하는 것 같아 너무 재밌다.

집을 개조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몇몇 가게는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한다.

 

야외를 보며 사람 구경하는 것을 좋아하는 베트남 사람들에게, 아파트 베란다 자리는 상석 중의 상석!
호치민 밤의 시원한 바람도 쐬고 여유도 느끼고!!

아직 카페로 개조하지 않아 사람이 살고 있는 곳도 있다.

카페 아파트에서 내려다 본 '포 디 보'

 

 

 

호치민에 가시면 '걷는 길(포 디 보)'에 생긴 이 곳에 꼭 한 번 놀러가 보세요.

 

본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하트' 꼬옥 눌러주세요!
글을 쓰는 힘이 됩니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작가Lee

Global Business Development

2016년 2월 1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최한 "신유통 트렌드와 미래성장전략 컨퍼런스"가 있었습니다.

한국이 신유통 트렌드에서는 세계 넘버 1이라고 합니다. 즉 e-commerce와 m-commerce에서 한국은 전세계의 벤치마킹 대상이라고 하더군요.

2016년 트렌드 코리아에서 부각 시킨 "가성비"는 2005년에는 Trading-up이라는 표현과 동의어로 Value For Money를 뜻하였는데,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Trading-down이라는 용어에 "가성비"가 사용되었습니다. Trading-up이 "나를 위한 작은 사치(small indulgence)"의 개념으로 좀 더 합리적이고 똑똑한 Value-add의 소비지향적 단어였다면, Trading-down은 포기할 것은 포기하는 절약지향적 스마트한 구매행태를 묘사한다는 점에서 미묘한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에 따라 필수품처럼 소모적인 것, 1회성 상품은 딱 그 기능에 충실한 Trading down 형태의 소비 현상이 나타나지만, 내가 좋아하는 기호재에는 과감한 투자가 이뤄지는 소비현상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저는 베이비부머와 밀레니얼 세대의 중간이라 양 세대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이들이 현시대에 소비를 주도하는 두 축으로 모두 중요한 세그먼트이므로, 이들을 공략한 상품과 마케팅 어프로치 방법을 비교한 점도 재미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특히 서비스에 대한 부분은 패러다임의 전환이란 측면에서 주목할 만 합니다. 최근 언론에서 감정노동자들의 안타까운 현실을 보도되곤 하는데, 밀레니얼 세대에게 서비스업 종사자는 peer 집단이자 role model입니다. 과거에는 손님이 왕으로 군림했다면, 이제는 이들을 서비스 하는 사람이 롤모델이 되고 트렌드를 제시해 주고, 상담해 주는 친구같은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아래는 주요 내용을 사진으로 담은 것입니다. 본 컨퍼런스는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에 동영상으로 있다고 하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신고

'Retail > Tre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유통트렌드와 미래성장전략 컨퍼런스  (0) 2016.02.18
블로그 이미지

작가Lee

Global Business Development

티스토리 툴바